사회 소통과 시민 화합을 추구하는 시사문경 창간에 부쳐

문경시민 여러분의 대변지(代辯紙)임을 자처하며 정론직필(正論直筆)을 사훈(社訓)으로 하는 시사문경이 지면신문과 인터넷판을 창간, 건전한 여론을 조성하여 지역민 화합을 도모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발전을 앞당기는데 선도적 역할을 수행코자 합니다.

시사문경은 사실을 보도하는 역할을 할 뿐 아니라,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여 언론이 본분을 다하여 현안에서 자칫 도태될 수 있는 대안도 시민들과 함께 모색하는 건전한 지역 언론으로서의 사명을 다 할 것입니다.

지방자치 시대에는 시민이 주인이 되어야 하지만, 실제로는 정치인, 경제인들이 권력의 많은 부분을 독점합니다. 이렇게 권력을 잡은 사람들은 주인인 시민을 무시하고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러한 권력의 비리를 지적하고 비판해야 시민이 목소리를 높이게 되고, 결국 잘못을 바로잡을 수 있습니다. 만약 지방권력을 견제하는 언론이 없다면 지방의 권력자들에게 휘둘리게 되고 진정한 지방자치는 불가능합니다.

언론의 또 다른 중요한 사명은 사회가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 일입니다. 사회엔 늘 다양한 목소리가 존재하는데, 사람들은 언론의 의견을 가장 모범답안으로 생각하기 마련입니다. 사람들이 언론을 신뢰하는 만큼 언론은 역사 앞에서 막중한 책임을 지기 마련입니다.

지방언론은 이 지역이 역사의 어떠한 지점에 서 있는지 알고, 이러한 판단에 따라 지역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야 합니다. 시사문경은 이러한 관점에서 현실적인 이익에 얽매이지 않고 공익적 보도에 충실할 것입니다.

우리지역이 경제적인 발전은 이루었지만 사회 전반에 걸친 불합리한 구조가 바뀌지 않는 중요한 원인은 언론이 발전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정말 지역 사회가 바뀌길 원하고, 시민이 주인 되는 지역이 되길 원한다면, 지금부터라도 건전한 역할을 하는 언론을 키워주셔야 합니다.

시사문경은 무차별적인 정보의 홍수 시대 속에서 언론의 사명과 창간 정신을 길이 되새길 것입니다. 시민 여러분들이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온전한 길라잡이로써 기려진 진실을 밝히고 직필(直筆)과 정론(正論)을 생명처럼 여기는 신문사로써 영원히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할 것입니다.

많은 성원과 관심, 끊임없는 지도 편달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발행인 전 재 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