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이 만든 특별한 영화제 ‘제 1회 문경 영화 주간’ 폐막

기자 : 김수경 | 송고시간 :2022년 8월 5일 금요일 15:01


1회 문경 영화 주간으로 막을 올린 문경의 신선한 도전 문경읍 주민주도형 마을 영화제1천여 명 이상의 방문객이 참여하며 6일간의 여정의 막을 내렸다.

문경읍 도시재생 예비사업으로 올해 첫 선을 보인 문경 영화 주간은 지난 264편의 상업 영화를 상영한 도시재생과 함께하는 문경JC 영화상영제를 시작으로 주민들이 직접 제작한 마을 영화 4편을 공개한 문경읍 주민 영화제’, 미디어아트 전시와 독립영화 수상작 4편을 상영한 골목길 영화제 in 문경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주민 영화를 포함한 12편의 작품이 상영되었으며 도시재생 예비사업을 통해 새롭게 조성된 주흘 영화관을 배경으로 레드카펫 행사, 핸드프린팅, 중창 공연 등이 더해졌으며 문경읍의 골목길을 활용하여 지역과 서울의 문화 예술가들의 아카이브 전시, 미디어 아트 전시 또한 펼쳐졌다.

이번 영화제는 문경읍 주민들이 직접 제작에 참여한 영화를 상영한 것과 주민들이 직접 기획 ? 운영한 3개 영화제로 구성되었다는 점에서 문경의 영화?드라마 산업이 문경 시민의 삶과는 연관이 없었다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제 기획에 참여했던 문경읍 주민은 인구 7, 작은 도시가 이뤄낸 주민 주도의 새로운 영화 문화와 도시재생, 그리고 향후 문경에서 펼쳐질 문경만의 영화 이야기가 더욱더 궁금해진다. 주민들의 힘으로 만들어갈 문경읍의 영화 문화 성과가 더욱 기대된다. 영화제를 찾아 준 관객?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더욱 발전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뵙겠다.”고 말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