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로면 황장목을 업은 거북바위, 소원동전을 품다

스토리가 있는 관광명소로 육성
소원동전으로 재미와 기대감 만끽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2년 8월 4일 목요일 11:01


문경시 동로면(면장 윤두현)은 보호수인 황장목과 거북모양의 바위를 소재로 한 스토리텔링 기법의 관광상품을 개발하여 홍보에 나섰다.

동로면 적성리 점촌동성당 동로공소와 문경경찰서 동로치안센터 사이에 소나무를 업고 있는 거북 형상의 바위가 위치해 있다.

이 소나무는 황장산의 상징인 황장목으로 수령이 300년 이상으로 추정되며, 201096일 보호수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으며 유구한 세월동안 동로면의 역사와 함께 해 왔다. 특히 6.25전쟁 1.4후퇴 시 북한군의 10분의 1에 불과한 병력으로 이곳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여 대승을 거둘 때 함께 총탄을 맞으며 버틴 역사의 산증인이기도 하다.

소나무 밑에 위치한 바위는 거북의 모습을 빼 닮았으며 거북바위를 감싸 안은 소나무 뿌리는 마치 거북이 황장목을 업고 있는 형상을 하고 있다. 거북바위 아래에는 둥근 모형 돌이 위치해 있는데 이는 거북이가 낳은 알처럼 보여 신비로움을 한층 더 느끼게 한다.

거북은 장수와 재물을 가져다주는 상서로운 동물이다. 동로면은 이러한 상징성과 역사성을 활용해 황장목을 업은 거북바위를 소원성취 관광명소로 만들고자 거북바위 주변을 정비하여 상징물이 한눈에 들어올 수 있도록 하였고, 방문객들에게 거북바위의 의미를 전달하고자 안내표지판도 설치했다.

거북바위 아래에는 거북모양의 소원 동전함을 설치하여 이곳을 찾는 방문객들이 소원과 염원을 담아 동전을 던지도록 함으로써 의미와 재미를 더할 수 있도록 했으며, 모금된 동전은 전액 어려운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한다.

윤두현 면장은 동로면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스토리텔링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인근에 위치한 조선8대 명당 중의 한 곳인 무송대(연주패옥) 정비에 이어 이번 황장목을 업은 거북바위발굴을 통해 동로면을 적극 홍보하여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동로만의 매력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