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폭염 대응 종합대책” 추진

폭염 인명피해 예방 총력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2년 7월 7일 목요일 12:01


문경시는 지난달 20일 올해 첫 폭염주의보 발효 이후 계속되는 폭염에 대응하기 위하여 930일까지 폭염피해 예방 대책을 추진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여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빈도와 강도가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가 작년의 2배가 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에 따라, 도심지역 열섬현상 완화를 위하여 71일부터 폭염 특보 발효 시 동 지역 주요도로에 살수차 1대를 운행 중이며, 유동인구 밀집지역의 횡단보도 인근에는 폭염 방지 그늘막이 45개소에 설치되어 있어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지원한다. 향후 폭염이 지속될 시 살수차를 추가 운행하여 도로의 열기를 식힐 예정이다.

지역별 주요지점에는 실내 무더위쉼터(마을회관, 경로당 등) 167개소와 실외 무더위쉼터(나무그늘, 정자 등) 140개소를 운영 중이며, 냉방비 지원 및 폭염 예방물품을 제공하여 시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또한, 폭염 취약계층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하여 취약계층에 냉방물품(손선풍기, 쿨매트 등)을 매년 배부하여 왔으며, 건설현장·농가 등 야외 작업자들의 온열질환 예방을 위하여 수시 순찰 및 냉방물품 배부를 추진 중이다.

이형근 안전재난과장은 폭염 특보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 “폭염 피해예방을 위하여 물을 자주 마시고 오후 시간대 야외활동은 자제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