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故황선주 일병 유족에 6·25 화랑무공훈장 전수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2년 6월 23일 목요일 13:01


문경시(부시장 김영길)는 지난 6206·25전쟁때 육군원호대에서 일병으로 근무하며 헌신 분투하여 무공을 세운 황선주 일병 유족에 대한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했다.

화랑무공훈장은 6·25 전쟁기에 용감하게 헌신 분투하며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뚜렷한 무공을 세운 유공자에게 수여하는 훈장으로, 이날 김영길 문경부시장은 수여식에 참여한 황선주 일병의 자녀 황육진씨에게 훈장을 전수하고 예우했다.

훈장을 받은 황선주의 자녀 황육진씨는 “6.25전쟁 72년 만에 아버님의 명예를 찾을 수 있게 되어 영광스럽고 다행이라며, “고인 명예를 높여주신 관계자분들에게 감사를 드리고 오늘의 영예를 소중히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김영길 문경부시장은 국가를 위해 희생·공헌한 유공자분의 유족을 뵙고, 훈장을 수여해 드릴 수 있어 무척 뜻깊은 시간이었다.”국가를 위해 헌신한 많은 분들이 자긍심을 갖고 생활하실 수 있도록 예우와 복지증진에 힘쓰겠다.”고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