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남지역 일대 상습 빈집털이 절도범 검거

오토바이 절취, 침입 전 “이장님 계세요?” 부재 확인 후 절도행각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2년 5월 26일 목요일 15:53

문경경찰서(서장 안동현)는 지난 516일 경북·경남지역 23개 시·군의 농촌 주택 86곳에 침입하여 32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한 A(, 48)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위반(상습절도) 혐의로 구속했다.

A씨는 지난 510일 문경시 소재 B씨의 주택에 침입하여 2,700만 원 상당을 절취하는 등 지난해 9월부터 약 9개월 동안 23개 지방 중소도시를 돌면서 상습적으로 절도 행각을 벌여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A씨는 범행지역에서 농민복장을 한 채 절취한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면서 범행대상을 물색한 후, 침입 전 이장님 계세요?”라고 불러 빈집여부를 확인하고 침입하는 방식으로 주변의 의심을 피해왔으며, 범행 이후에는 미리 준비한 다른 의복으로 여러 차례 바꿔 입으면서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는 치밀함을 보였다.

안동현 서장은 본격적인 농번기를 맞아 이와 유사한 빈집털이 사건이 빈발할 것을 예상된다면서 지역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문경경찰서는 농번기를 맞아 이와 유사한 빈집털이 사건이 빈발할 것으로 예상하여 예방 순찰을 강화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