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학교 석면해체 2년 앞당겨 조기 완료 추진

석면 완전 해소, 2027년에서 2025년으로 단축
기자 : 김수경 | 송고시간 :2022년 5월 19일 목요일 05:01

경북교육청은 유해환경으로부터 학생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학교 석면 완전 해소를 당초 계획에서 2년 앞당겨 2025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5년부터 석면 해소를 추진해오고 있는 경북교육청은 현재 학교 석면 잔여면적(623,599, 전체 석면의 28%)을 당초 매년 15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7년까지 석면 해소를 완료할 예정이었으나, 학생들의 안전과 건강 보호를 위해 당초 계획보다 2년 앞당긴 2025년까지 조기 해소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2023년부터는 당초 연간 투자액을 150억 원에서 50억 원을 증액한 2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2025년까지 석면을 완전히 해소할 계획이며, 올해는 112교의 석면해체·제거를 위해 약 310억 원의 예산을 지원해 여름 및 겨울방학 중에 석면을 해체할 예정이다.

이무형 시설과장은 학생과 교직원이 안전한 교육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석면을 조기에 해소하는 등 쾌적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