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기 2566(2022)년 부처님오신날 성파 종정 봉축법어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2년 5월 7일 토요일 05:37


불기 2566(2022)년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이신 중봉 성파 대종사께서 봉축법어를 발표했다. 

?理(진리)의 새벽을 열어서 現前面目(현전면목)을 보이니 日月(일월)은 하늘의 功?(공덕)을 빛내고 산과 들은 초록등을 밝혀 法界(법계)를 장엄합니다.

곳곳에서 玄妙(현묘)한 기틀을 갖춘이가 神?(신령)스러운 빛을 놓으니 이르는 곳마다 굴레에서 벗어나는 度?(도탈)()이 열리고 비로소 보고 듣는 기틀을 얻습니다.

오늘은 부처님 오신 날입니다. 十方法界(시방법계) ()을 다 열어놓고 찾아보아도 부처님 계시는 곳을 찾을 수가 없습니다. 在在??(재재처처) ??有佛(즉위유불)인데 어디에 계시는지 있는 곳을 알 수 없습니다.

生滅(생멸)이 없고 去?(거래)가 없이 法界(법계)에 충만하여 꽃피고 새가 울고 물이 흐르는 곳에 드러나지 않는 곳이 없습니다. ?現自在(은현자재)하여 중생의 고통이 있을 때는 사랑과 자비로 그 모습을 나투고 寂?三昧(적정삼매)에 들 때는 자취를 감춥니다.

부처님은 救世(구세)?()無?大悲(무연대비)를 갖추고 있어 중생의 고통이 있을 때는 救世大悲(구세대비)로 항상 우리 곁에 계십니다.

大悲(대비)는 베풀수록 救?(구제)?化(덕화)는 더욱 넓어지고 나눌수록 중생을 饒益(요익)케하는 利他的(이타적) ?行(덕행)은 깊어집니다. 비록 중생이 無明(무명)을 지니고 있지만 無明(무명)()를 이루는 바탕이요,

煩?(번뇌)는 살아있는 부처를 이루는 살림살이입니다.

貧女(빈녀)本分鉗鎚(본분겸추)로 막혀있던 ?門(관문)을 열어 중생의 가슴에 天地(천지)를 밝히는 悲願(비원)?()을 밝히 듯 ?子(불자) 여러분도 三毒(삼독) 속에 갇혀 자기를 잃지 말고 본래부터 지닌 如?(여래)?性(덕성)으로 세상을 밝혀야 합니다.

불기2566(2022)년 부처님오신날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중봉 성파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