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차세대 먹거리 ‘K연어’ 대중화 시대 연다

연어류 스마트 아쿠아 팜 연구개발 계획 수립
글로벌 60조 시장 스마트 양식기술개발 대응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2년 4월 26일 화요일 15:01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연어의 대처방안을 연어류 스마트 아쿠아 팜 연구개발 계획을 수립해 발표했다.

연어는 WHO가 발표한 세계 10대 슈퍼 푸드 중 유일한 동물성 식품으로서 최근 글로벌 시장과 식문화를 주도하고 있다.

우리나라 연어 소비량은 최근 약 10년간(201318000t 202157000t) 3배 가까이 수입량이 증가했다.

세계 연어 양식 생산량은 377t이며 노르웨이와 칠레가 연어생산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연구원은 1970년대부터 시행된 북태평양 연어(Chum salmon)의 치어 방류사업의 패턴을 완전양식기술(자연에서 채포한 종자로부터 어미로 성장한 친어가 자연산란하여 수정, 이 수정란을 부화-치어-성어-출하시키는 단계를 양식기술을 통해 구현하는 것) 개발을 목표로 자원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 북태평양소하성 어류위원회(NPAFC)의 과학적인 자원의 보존 연구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대서양 연어와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왕연어에 대해 스마트양식 기술을 도입해 새로운 양식생산 연구에 교두보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20222월에는 해수부 R&D 공모에 동 사업이 선정돼 사업비 20억원을 확보함으로써 프로젝트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연어가 민물에서 부화해 바다에서 성장하는 특성을 살려 연어의 인공종자 생산은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부화~100g까지) 수행하고 연구원에서는 성장육성을 통한 어미화까지 집중 연구를 통해 학술적 연구 가치와 어업 생산력 증진에 청신호를 밝힌다.

2021~2025(4개년)간 총사업비 400억원이 투자되는 포항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연계?협력해 양식기술개발을 통한 4차 산업화를 이뤄내는데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된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수입되는 연어의 스마트 완전양식기술을 통한 자원회복, 연어연구 분야를 선도하는 롤모델 실현과 더불어 글로벌 시장에서 경북형 K연어의 위상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표명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