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암사 세계명상마을서 '간화선 대법회' 열린다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2년 4월 21일 목요일 17:01


전국 선승과 불자가 한자리에 모여 마음속 진리를 찾는 '간화선 대법회'가 오는 420일부터 26일까지 7일간 봉암사 세계명상마을에서 성대하게 열린다.

간화선은 '이 뭣고!'와 같은 화두를 들고서 참선에 들어가 마음의 실재에 다가서는 한국 불교의 전통 수행법을 말한다. 일본과 중국에서는 이미 간화선이 사라진 지 오래되었으며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간화선이 남아있는 우리나라에서는 지금까지 어느 수행법보다 뛰어나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13년부터 격년제로 열린 간화선 대법회는 올해로 4번째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대법회 봉행이 미뤄지면서 37개월 만에 개최하게 됐다.

행사는 전국선원수좌회와 ()수좌선문화복지회에서 주최·주관하며 420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이후 34일씩 1·2차로 나눠 두 차례 집중수행에 드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집중수행은 선()과 교()에 능한, 이른바 '대선사'로 평가받는 고승 7분의 설법을 듣는 법회로 시작한다. 420일부터 대원 스님(학림사 조실), 영진 스님(전국선원수좌회 대표), 지유 스님(범어사 방장), 의정 스님(한국참선지도자협회 이사장), 무여 스님(축서사 조실), 혜국 스님(석종사 조실)순으로 진행되며, 마지막 날인 26일은 제15대 조계종 종정이신 성파 스님이 승려들과 불자들에게 앞으로 간화선이 가야 할 길을 전할 예정이다.

사전에 '() 스테이' 참여 신청자들은 참배 이후 사흘간 세계명상마을에 머물며 좌선(坐禪)과 수행 문답, 수행 지도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수행 지도는 대법회를 준비해 온 세계명상마을 선원장 각산 스님, 중앙승가대 교수인 금강 스님 등이 맡는다.

각산 스님은 코로나로 인해 그동안 억눌렸던 외부 활동에 대한 욕구와 현대인들의 명상체험 열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간화선대법회와 집중수행이 원만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