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국내 밀키트 1위 기업과 농특산물 판로확대 협력

단순한 농산물 생산 넘어 고부가 밀키트 개발과 홍보?마케팅 등 전 과정 협력
식품산업 선도기업과 다양한 농특산물 산지 경북 시너지로 고부가가치 창출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2년 1월 11일 화요일 17:01

경상북도는 지난 110일 도청 회의실에서 프레시지와 지역 농특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단순한 농산물 생산을 넘어 국내 농식품기업과 힘을 모아 부가가치가 높은 다양한 밀키트(간편 조리세트) 개발과 홍보?마케팅 협력으로 간편식 분야 선두주자로 나선다는 복안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농특산물의 직거래 확대 및 수급 안정 국내외 판로지원과 홍보?마케팅 활성화 지원 우수 농특산물을 활용한 밀키트 등 신제품 개발 공동 노력 프레시지 온?오프라인 유통망 활용 홍보와 유통?수출 확대 등 제값 받고 판매 걱정 없는 농업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프레시지는 국내 밀키트 시장 60%를 점유하고 있는 선도 기업으로 대규모 생산 인프라를 보유해 약 600여종의 밀키트를 생산?유통하고 있다.

또 지난해부터 미국, 호주, 싱가포르, 베트남 등 10개국에 밀키트 제품 수출하면서 수출액이 100만 달러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지역에서 프레시지와 협력하는 대표 업체로는 신선농산물 전처리 시설을 갖춘 J(칠곡 소재)는 매일 양파, 당근, 감자 등 42t을 세척?선별?포장 등 전처리를 담당하고 있다.

또 수산물 전처리 공장인 C(고령 소재)는 고등어, 삼치, 오징어 등 매일 5t 물량을 처리하고, S(상주시 소재)는 최신 첨단시설을 갖춘 스마트팜 5ha에서 연간 토마토 10억원을 납품하고 있다.

한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 국내 밀키트 시장규모는 100억원에서 지난해 3000억원으로 3년 새 30배로 규모로 성장했다.

코로나 시대 식품소비트렌드 변화에 따른 폭발적인 성장세에 힘입어 2025년에는 7250억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