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기후위기, 환경재난 대응 생태전환교육 강화

지구살리기 '플라스틱 분리·배출 프로젝트'
기자 : 황현숙 | 송고시간 :2022년 1월 6일 목요일 15:01

경북교육청은 최근 기후위기 및 환경재난에 대한 문제인식 확산에 대응하여 생태환경문제를 올바르게 이해하고 행동으로 실천할 수 있는 ‘2022년부터 지구살리기 플라스틱 분리?배출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기후위기와 환경재난 대응을 위한 생태전환교육의 실천방안으로 플라스틱 분리수거함과 환경게시판 설치를 통해 플라스틱 재질별 분리·배출과 사용량 줄이기 실천운동을 도내 전 초··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전개한다.

실천운동과 함께 환경·지속가능발전교육 분야의 범교과학습 시간을 활용하여 플라스틱 관련 환경수업을 진행하고, 환경의 날(65)이 포함된 한 주를 생태환경주간으로 운영하여 교육과정과 연계한 플라스틱 관련 프로젝트 학습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경북교육청은 환경교육 교원 연수를 확대 실시하고, 기후변화, 환경재난, 생물다양성, 에너지, 자원재활용 등 분야별 환경체험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는 등 생태환경교육 강화를 통해 생각과 행동양식의 총체적 변화를 추구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보급하는탄소중립 시범학교’ 19개교, 녹색환경 공간 조성 및 실천중심의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탄소중립 녹색학교 가꾸기 사업’ 42개교 운영 및 환경지킴이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청소년 환경동아리 에코리더운영 등 다양한 환경교육 실천 운동을 전개해 나간다.

김정한 창의인재과장은 학생들이 생태감수성을 갖춘 생태시민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교육을 통한 인식의 전환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플라스틱 분리배출과 같은 작은 실천들이 세상을 바꾸는 커다란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실천하는 환경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