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하늘에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확인!

1월 말까지 헬기를 이용한 정기 항공예찰 실시
도, 시·군, 산림청 등 관련 기관단체 50여명 합동 조사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2년 1월 5일 수요일 11:01

경상북도는 15일부터 28일까지 지역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상반기 정기 항공예찰조사를 지방산림청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와 시·, 남부지방산림청과 국유림관리소, 산림조합, 산림사업엔지니어링 등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관련 기관?단체의 담당자 50여 명이 함께 한다.

이들은 직접 헬기에 탑승해 경북 면적의 약 33%에 해당하는 62ha에 대해 예찰하며,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소속의 헬기와 시?군에서 운영 중인 산불진화 임차헬기가 지원된다.

이번 상반기 정기 항공예찰은 지난해 3월말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사업 종료 이후에 발생한 피해상황을 확인하고, 기존 피해지역뿐만 아니라 미발생 지역의 피해 유무를 조기에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다.

예찰 결과는 시?군별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사업에 반영돼 피해고사목을 전량 제거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정기적인 항공예찰을 통해 소나무 재선충병의 피해상황 파악과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 실정에 맞는 방제계획을 수립하고 체계적으로 방제하겠다라고 밝혔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