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 총력 대응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1년 12월 21일 화요일 05:37

문경시는 접경지역인 충청북도 단양군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검출됨에 따라 ASF확산 방지를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환경부는 경북 문경, 예천, 영주, 봉화, 울진을 핵심차단구역으로 설정하여 수색 및 포획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문경시는 피해방지단 30, 군 장병 등 수색인원 총 140여명을 동원하여 내년 3월까지 집중수색·포획기간으로 정하고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야생멧돼지 집중포획을 위해 모범 수렵인 30명으로 구성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운영하여 12월중 야생멧돼지 200여마리를 포획하였으며, ··동별로 야생멧돼지 폐사체 수색활동 및 포획틀을 30여개소에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다.

또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현수막 10개소 설치 및 홍보방송을 실시하는 한편, 차단방지 및 방역소독 약품 등을 사전에 구입하여 발생 시에 즉각적인 대처를 준비하고 있다.

이영숙 환경보호과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 방지를 위하여 입산 및 양돈농가 방문을 자제하여 주시고, 야생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 환경보호과(054-550-6183)로 즉시 신고하여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