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보건소, 생애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 실시

엄마와 아기의 건강한 첫 걸음 지원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1년 10월 14일 목요일 07:01


문경시보건소(소장 박애주)는 지난 4월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인 생애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에 문경시보건소가 선정되어 8월에 전담인력 3명을 채용하고, 체계적 준비를 완료하여 본격 시행 중 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전문교육과정을 이수한 간호사와 사회복지사가 임산부와 만 2세 미만 영아가 있는 가정을 방문하여 산모와 아기의 건강상태를 살피고 모유수유, 영양, 운동 및 아기 건강발달 평가, 우는 아기 달래기와 재우기 같은, 현실적인 양육역량을 향상 시키는 사업이다.

출산가정에는 8주 이내에 1회 방문하며, 우울, 심각한 스트레스를 경험해 집중관리가 필요한 가정에는 아기가 만 2세가 될 때까지 25회 이상 지속 방문하여, 영아기 때부터 건강한 출발을 지원하고 특히 양육에 어려움을 겪는 초보 부모에게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현재 22가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5가구가 대기 중이다.

문경시에 거주하는 임산부 및 출산가정은 누구나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가정 방문 시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수칙에 따라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체온 측정을 철저히 하여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산모 김모 씨는 경험도 없이 출산과 육아를 해야 하는 게 너무 힘들었는데, 이렇게 직접 오셔서 가르쳐 주시니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박애주 소장은 지역사회 내 임산부들이 겪는 사회적, 경제적, 심리적 어려움을 파악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아기와 엄마의 건강한 시작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