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역 외국인 다수 이용 음식점 등 특별방역 점검

외국인 관련 동시다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특별관리 필요
코로나19 발생 확산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준수 집중점검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1년 10월 9일 토요일 09:01

경상북도는 지역에 외국인이 많이 이용하는 유흥시설, 식당·카페 등에 대해 23개 시군 전역에서 특별방역 점검을 실시했다고 지난 107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코로나19의 확산이 지속되는 엄중한 상황에서 최근 외국인 집단 감염이 지속해서 발생하면서 확산방지를 위해 마련됐다.

점검은 경북도와 시군에서 방역점검단을 편성해 6일과 7, 2일간 집중 실시했다.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 및 원활한 단계적 일상 회복 체계 전환을 위해 업소에서 방역수칙 준수에 자발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했다.

주요 점검내용은 5명이상 사적 모임 금지 및 단계별 운영시간 준수 여부 동시간대 이용가능 인원 게시 및 안내 여부 전자출입명부 설치 및 출입자 명부 작성 여부 테이블 간 거리두기 등 밀집도 완화 여부 거리두기 단계별 기본방역수칙 준수 등이다.

경북도는 점검에서 발견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고발조치, 과태료 및 운영중단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취한다는 입장이다.

김진현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최근 외국인의 코로나19 확산이 증가하고 있어 확산방지를 위한 자발적인 방역수칙 준수가 필요하다고 당부하며, “경북도는 자율적 방역수칙 준수를 유도하면서 위반 행위에 대한 단속도 함께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