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부의 이야기가 스며든 ‘족살찌개 달인’ 2곳 선정

메밀꽃 필 무렵, 한우리식당 달인 인증서 전달
기자 : 황현숙 | 송고시간 :2021년 9월 13일 월요일 07:01


문경시는 지난 97일 그 시절의 이야기가 담겨있는 음식인 족살찌개 달인'에 선정된 4·5호점에 대한 인증서 전달식을 가졌다.

족살찌개70년대 탄광이 성행하던 시절, 고된 하루를 탄가루와 함께 씻어 내려주던 문경만의 독특한 음식으로 누구나 좋아할만한 칼칼한 국물맛과 문경의 약돌로 키운 쫄깃한 약돌돼지가 잘 어우러진 문경의 대표음식 브랜드이다.

지난 2년간 문경하면 족살찌개!’라는 슬로건 아래 총 3곳의 달인을 선정한 문경시는 올해 족살찌개 달인으로 메밀꽃필무렵(황경림, 문경시 신흥111), 한우리식당(김미숙, 문경시 중앙626) 두 곳을 선정해 총 5곳으로 늘렸다.

미스테리쇼퍼 방식으로 진행된 심사는 전문심사위원으로 구성된 4명의 위원이 직접 식당을 방문해 음식의 맛, 친절도, 접근성 등 까다로운 평가를 거쳐 이번에 선정된 식당에 대한 기대치를 한껏 높여준다.

이번에 선정된 메밀꽃필무렵, 한우리식당 두 곳은 문경시에서 대표 맛집으로 각종 미디어 및 SNS 등을 통해 홍보할 예정이며, 족살찌개 로고가 새겨진 식기류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예로부터 탄광이 성행했던 우리 지역에서 광부들이 즐겨 먹었던 족살찌개에 스토리를 더해 지역의 특색이 녹아 있는 음식 브랜드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이번에 선정된 달인 분들이 문경의 족살찌개를 앞장서 알리는데 많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선정을 통해 문경시는 수정식당(1호점), 황토성(2호점), 매봉산(3호점)을 포함한 총 5곳의 족살찌개 달인을 보유하게 됐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