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생애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 선정

아기의 건강한 첫 걸음 지원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1년 4월 7일 수요일 09:01

문경시는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인 생애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에 문경시보건소가 선정돼 금년 하반기부터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전담간호사와 사회복지사가 임산부와 만 2세 미만 영아가 있는 가정을 방문하여 건강상담, 영아 발달상담, 양육교육, 정서적 지지 등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출산가정에는 전문가가 8주 이내에 1회 방문하며 산모의 영양, 운동, 수면 등 산모의 건강 상태 확인과 신생아의 건강발달평가, 수유·육아환경 교육 등 전문상담 및 육아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우울감, 심각한 스트레스를 경험해 집중관리가 필요한 가정에는 아기가 24개월이 될 때까지 전문가의 25회 이상 지속 방문으로 아동의 건강한 출발을 지원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소에는 서울대 산학협력단에서 운영하는 전문 교육과정을 이수한 인력들이 배치 될 예정이며, 코로나19 감염 예방 수칙에 따라 마스크 착용, 체온 측정 등을 통해 방문 서비스를 시행 할 계획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아동 건강의 시작점인 임신·영아기 때부터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지원해 모든 아동이 공평한 출발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문경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