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이화령(梨花嶺)의 유래

송고시간 :2021년 3월 29일 월요일 13:01

 황재연 시조시인

백두대간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는 이화령(梨花嶺 548m)은 소백산맥 조령산(鳥嶺山 1017m)과 백화산(白華山 1063m) 사이에 있으며, 고려사지리지에 이화현(伊火峴)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등장한다.

이후 대동여지도등의 여러 지도에서도 이화현(伊火峴) 또는 이화치(伊火峙)로 표기하고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이화현(伊火峴)은 연풍현 동쪽 7리 문경현 경계에 있다.”라고 하였다.

그러나 구한말지형도, 조선지지자료, 조선지형도와 같은 1910년대 이후 일제시기에 발행된 지도부터 이화령(梨花嶺)’으로 바뀐 명칭이 기록되어 있다. 이는 고개 주위에 배나무가 많다고 하여 그런 이름이 붙여졌다는 것이다.

그러던 것이 일제 때 길이 확장되고 3번국도가 영남과 기호지방을 잇는 신작로, 자동찻길로 탈바꿈하면서 이화령로(梨花嶺路)가 되고, 그것이 이화령(梨花嶺)이란 지명으로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한국지명유래집 경상편에는 고개가 험하고 산짐승이 많아 여러 명이 어울려서 고개를 넘었다고 하여 이웃재, 이웃리재 등으로도 불렀다는 황당한 기록도 전하고 있다.

그럼 이화령:이화현:이화치라는 지명은 도대체 어디에서 유래된 것일까?

이화령은 예로부터 이우리재로 널리 알려진 문경지역의 대표적인 고갯길이지만, 그 유래를 명확하게 밝혀 놓은 사서나 문헌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

이런 사정으로 필자는 우리 한민족이 고대부터 살아왔던 곳의 옛 지명들을 두루 훑어보다가 문득 먼 북방의 우리 고토(古土)이우리산이라는 이름이 지금까지 엄연히 존재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화들짝 놀랐다. 특히 만주지역에서는 이우리산을 이우뤼산(醫巫閭山, ?巫?山, Yiwulushan, 의무려산) 또는 뤼산(閭山, ?山, lushan, 려산)이라고 한다.

따라서 이우리재의무려재의 중국식 발음의 이름이었음을 알 수 있다. 현재 중국 대부분의 영토가 고대 우리나라 영토였고, 이에 따라 현재 중국에 있는 지명이 우리나라에 그대로 쓰이고 있는 사례가 수없이 많음을 알 수 있다.

고조선은 도성 북쪽 산마루에 천제단(天祭壇)과 함께 신당(神堂) 혹은 무려(巫閭)를 설치하여 나라의 안녕(安寧)을 기원했고, 이우리재는 바로 이 영산(靈山)으로 통하는 지름길에 있는 것이다.

*참고

1. 우리 민족의 진정한 主山(주산)은 백두산이 아닌 의무려산

우리 민족 최초의 나라이름은 조선이다. '고조선(古朝鮮)'을 말한다. 고조선의 영토는 한반도에 국한되지 않고 만주 땅을 포함한 드넓은 대국이었다. 태조 이성계는 국호를 왜 조선이라 하였을까? 국호를 조선이라고 이름 지은 이는 이성계가 아니라 정도전이었다. 정도전은 이성계와 함께 조선 건국의 창업동지였다.

그가 쓴 '조선경국전'은 조선 최초의 헌법서이다. 이 책에 조선이란 국호가 정해진 내력이 소개된다. 당시 명나라 천자(주원장)는 후보국가명 '화령''조선' 가운데 "조선이라는 이름이 아름답고 또 그 유래가 오래되었으므로 그 이름을 사용하라"고 하였다. 중국에서도 고조선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는 이야기이다.

조선은 개국 초부터 단군을 국조(國祖)로 모셔 제사를 지내게 하였다. '고조선의 후예가 바로 조선이다'라는 국사의식을 정립하고자 한 것이다. 신화 속으로 사라질 고조선을 우리 역사에 되살린 것은 정도전과 조선왕조의 덕분이었다. 이와 같이 고조선에서 정통성을 끌어낸 정도전의 영토관은 무엇이었을까?

정도전은 이성계에게 '중국을 제패하여 천자국이 된 변방민족으로 거란족(), 여진족(), 몽고족()이 있었음'을 설명한다. 그뿐만 아니라 정도전은 군사훈련을 엄격하게 제도화하여 전국적으로 실행케 하였다. 고조선의 옛 땅 요동을 수복하고자 함이었다. 그러나 그것은 이성계의 아들 이방원이 정도전을 죽임으로써 끝이 난다.

고조선이 실존하였음은 일찍이 신채호, 최남선, 정인지 선생 등 많은 학자들이 주장하였지만, 그 실체를 구체화한 것은 단국대 윤내현 교수이다. 기존에 고조선을 연구할 때 기초 사료로 활용하는 것이 '삼국사기' '삼국유사' 등 한정된 것뿐이어서 연구에 한계가 있었다. 반면 윤 교수는 중국의 다양한 사료들 속에 언급된 고조선 관련 기록들을 종합하는 방식으로 고조선의 실체를 밝혔다.

그렇게 해서 드러난 고조선은 광대한 제국이었다. 박선희 상명대 교수도 만주와 한반도의 고대 옷차림과 장신구 문화를 통해서 고조선의 영토가 어디인지를 밝혔다. 흥미로운 것은 두 학자가 밝힌 고조선 영역이 일치한다는 점이다. '이미 중국 땅이 되어버린 고조선을 이야기한다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괜스레 외교 문제만을 야기하는 것 아닌가?' 중요한 것은 지금도 북한과 만주 땅에 우리 민족이 거주하면서 고조선 이래 민족의 맥이 끊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 고조선의 주산은 어디일까? 조선조 이래 많은 학자들이 요령(遼寧)성 북진(北鎭)시에 있는 의무려산(醫巫閭山)을 고조선의 주산으로 보고 있다. '세상에서 상처받은 영혼을 크게 치료하는 산'이란 뜻의 의무려산은 흰 바위로 되어 있어 백악산으로 불리기도 하는 명산이다.

'진산(鎭山) 의무려산 아래 고구려 주몽씨 졸본부여에 도읍하다'(허목).

'의무려산은 동이족과 중국족이 만나는 곳으로서 동북의 명산이다'(홍대용).

'북방 영토의 주산이 의무려산인데 그 내맥이 백두산이 되었다'(장지연).

의무려산이 고조선이 활동 무대로 삼은 중심축이었음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우리 민족의 진정한 주산은 백두산이 아니고 의무려산이다. 이제는 남의 땅이라고 말할지 모른다. 영토는 고정불변한 것이 아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나라를 잃고 수천 년을 헤매었지만 마음의 성전을 쌓을 수 있었기에 돌로 된 성전을 쌓을 수 있었다. 여기서 '마음의 성전'이란 다름 아닌 '민족의 주산'을 말한다.

(*출처: 조선일보 2011. 10. 15 [Why] [김두규 교수의 國運風水(국운풍수)] 우리 민족의 진정한 主山(주산)은 백두산이 아닌 의무려산, 이젠 중국 땅이지만 원래 고조선의 主山(주산), 세상에서 상처받은 영혼 크게 치료하는 산)

2. 한국 지명과 같은 중국의 지명

강릉(江陵), 양양(襄陽), 한강(漢江), 상주 낙양(洛陽), 낙강(洛江), 전주(全州), 김제(金堤), 부안(扶安), 장수(長水)

그 중 전북의 네 지역 외에도 발음이 같은 도시, 뜻이 같은 도시가 대부분이고, 전북 전체 지도에 배치된 도시들의 배열도 중국 도시배열과 같은 사실도 발견할 수 있다.

황재연 시조시인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