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보건소, 당뇨합병증 예방검사 14개 의료기관과 협약 체결

금년부터 미세단백뇨 등 신장기능 검사까지 확대 실시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1년 3월 5일 금요일 17:01


문경시보건소는 당뇨 합병증 예방관리를 위해 관내 안과 의원(2개소), 당뇨처방 의료기관(12개소)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안저 검사(눈 질환 검사), 소변 및 당화혈색소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검진대상은 문경시민 중 당뇨환자 또는 당뇨 고위험군으로, 보건소를 방문해 상담 후 지원 쿠폰을 발급받아 관내 협력의료기관에서 검사를 받으면 된다. , 비협약 검진기관에서 당뇨처방을 받는 대상자가 검진을 희망하는 경우엔 보건소에서 간이 소변검사 및 당화혈색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당뇨합병증 예방검진은 안저 검사, 소변검사, 당화혈색소 검사 항목으로 구성돼있으며, 올해 신규 사업으로 소변검사와 당화혈색소 검사가 추가되어 진행된다.

기존사업인 안저 검사의 경우 격년 검사로 변경되어 작년에 안저 검사를 받은 대상자는 소변 및 당화혈색소 검사를 지원 받을 수 있다. 또한 검사비 지원 쿠폰을 받은 대상자들은 당뇨합병증 예방관리의 중요성과 만성질환 관리의 필요성 인식개선을 위해 대면(소규모 강의실시) 및 비대면(리플릿 제공)교육을 검사 전?후 선택하여 필수 이수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당뇨합병증으로 가장 위험한 당뇨병성 망막병증 및 신장기능 조기검진을 통하여 사전예방 및 당뇨합병증에 대한 인식개선과 자가 관리 능력이 향상되고, 사회경제적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