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대책 기간 연장

선제적인 위험요인 집중관리, 농장 내·외부 잔존 바이러스 제거에 총력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1년 2월 28일 일요일 17:01

경상북도는 202010~ 20212월까지 시행 중인 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기간을 314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는 여전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가금농장과 야생조류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함에 따른 조치로, 방역기간 연장에 따라 기존의 행정명령 17종 등 방역조치들도 함께 연장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 등 111개소에서 2월 겨울철새가 1월 대비 21.4% 감소하는 등 월동 후반기 분산 및 이동이 나타나고 있으나, 도는 철새의 대규모 이동에 따른 전파 또는 잔존하는 바이러스에 의한 추가 발생 등의 위험이 남아있어, 이 기간 동안 차단방역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바이러스 없애기 캠페인314일까지 연장하고, 전담관 676명을 동원하여 매일 예찰?점검한다. 특히, 비발생 시·군의 방역조치 이행상황에 대해서 도 자체 점검반을 편성하여 직접 점검할 예정이다.

사육중인 가금의 조기 색출을 위해 3.2 ~ 3.5일까지 산란 가금인 산란계, 종계, 메추리 등에 대한 일제 2차 정밀검사도 병행한다.

아울러, 도는 육계·육용오리 입식전 14일간 사육제한, 가금류 출하전 정밀검사, 축산관련 시설의 환경검사 등 강화된 방역조치도 유지된다고 밝혔다.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철새 북상 이후에도 환경에 잔존한 바이러스로 인해 산발적으로 발생한 사례가 있으므로, 특별방역대책 기간 이후에도 농가의 자율방역 시스템은 차질없이 유지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