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설 연휴기간 고향 방문 확진자와 접촉한 일가족 전원 음성 판정

놀란 가슴 쓸어내린 문경시 코로나19 방역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1년 2월 21일 일요일 15:51

문경시 농암면으로 설 귀향을 다녀갔던 경기도 고양시 거주 A씨가 귀가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문경시 방역당국이 긴장했으나 지난 220일 다행스럽게 이 확진자와 접촉했던 고향 친척들은 모두 음성으로 나와 관계자들이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시는 이번 설 연휴 기간의 가족 모임이 감염병 확산의 중대한 고비로 보고 전화, 문자, SNS, 차량·마을방송 등으로 시민에게 고향 방문을 자제해 줄 것과 방역 수칙을 적극 홍보하였으며, 연휴 기간 중에도 외지인의 출입이 많은 버스터미널, 기차역, 장례식장, 주요 관광지에 공무원 등 인력을 배치하여 열 체크, 대인소독기 통과를 지도하는 등 꼼꼼한 방역에 힘썼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전문가들은 4차 대유행을 우려하고 있는 시기로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등 철저한 개인수칙 실천이 절실하게 요구되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설 연휴 이후 코로나 재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를 낮춘 만큼 개개인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 “코로나 장기화로 모두가 지쳐있지만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자발적, 적극적으로 방역 수칙을 실천하여 줄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