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1~3학년 과밀 학급 해소를 위한 정원 외 교원 추가 지원

초 1~3학년 44학급 증설로 122학급을 30명 미만으로 조정
기자 : 황현숙 | 송고시간 :2021년 2월 19일 금요일 17:01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초등학교 1~3학년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추가로 44학급을 증설한다고 지난 218일 밝혔다.

교실 내 방역 강화 및 안정적인 등교수업 추진을 위해 학년별 학생 수 30명 이상 학급이 한 학급 이상 있는 경우, 희망하는 모든 학교에 1학급을 증설하고 정원 외 교원 1명을 지원한다.

이번 학급 증설은 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신속한 지원을 위해서 도교육청 관계 부서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이뤄졌다.

경북교육청은 2021학년도에는 초등학교 1~2학년의 우선 등교를 추진한다.

학습 격차와 더불어 발달 격차, 돌봄 공백 문제가 겹친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의 등교를 우선적으로 실시하기로 했지만 교실 내 거리두기가 어려운 과밀학급이 걸림돌로 작용했다.

하지만 44학급을 증설함으로써 학생 수 30명이 넘는 122학급이 30명 미만으로 조정돼 안전한 등교수업 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학급 증설이 여의치 않은 과밀학급의 경우 정원 외 교원을 정규 수업에 지원하는 협력 수업을 운영해 학생들의 기초학력 지도를 강화할 방침이다.

협력 수업은 학교 여건과 학생들의 발달 단계를 고려해 다양하게 운영된다.

현재 협력 수업을 위해 12명의 정원 외 교원을 투입하고 추후 학생 수 변동에 의거 희망하는 학교가 있을 경우 추가 신청을 받아 지원할 예정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학생 간 안전한 거리두기와 기초학력을 보장하는 학급 증설 및 협력 수업 방안을 모색해 모두가 만족하는 등교수업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