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대형산불 우려... 산불방지 대응태세 강화 한다

건조?강풍으로 산불 급증, 1월 13건, 산불방지 총력 대응 다짐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1년 1월 20일 수요일 15:01


경북도는 도내 전역에 지난해부터 계속되는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올해 1월에만 13, 14.05ha의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하여, 대형 산불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산불방지 대응태세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최근 들어 8건의 야간 산불이 잇따라 발생하여, 강력한 산불감시활동 및 현장 지휘체계를 점검하는 등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19일 도와 시·군 산림부서장 25여 명이 참석해 선제적 산불 예방과 초동진화 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긴급 영상회의도 개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산불이 연중화 되고, 강풍 등 기상여건에 따라 언제라도 대형 산불로 발전할 가능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시군 산림부서장 현장 지휘역량 및 대응태세 점검 산림인접지 농산폐기물 소각 금지 불법 소각행위 과태료 부과 야간산불 대비 감시인력 근무시간 연장 운영 가해자 추적 검거 철저 등을 당부했다.

아울러, 는 금년 산불진화헬기 14대 임차운영 108억원, 산불전문예방진화대 1,200명 선발 172억원, 산불방지지원센터 6개소 건립 24억원, 유관기관 장비지원 등 총 508억원을 투입해 산불방지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조광래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산림인접지에서 농산폐기물과 쓰레기 소각행위 일체금지 등 도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간곡히 부탁드린다.”,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산불로 인한 피해가 가중되지 않도록 산불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