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2020년 안심식당 운영 평가 전국 1위 선정

2019년 음식문화개선사업 대통령 기관표창에 이어 2년 연속 수상
경북 안심식당 3,201개소 지정... 목표 대비 144% 달성
전국 최초 11월 11일 ‘덜식의 날’ 지정 홍보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1년 1월 9일 토요일 13:01


경상북도는 2019년 음식문화개선 최우수 기관 대통령 표창에 이어 농림축산식품부가 시행한 ‘2020년 안심식당 운영 우수 지자체 평가에서 1위 기관으로 선정돼 2년 연속 명실상부한 식문화개선 최우수기관으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2020년 안심식당 지정제 운영에 대한 4개 분야 평가 항목과 모범사례 등 가점사항을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광역자치단체에서는 경상북도가 1위 수상했다.

* 평가 항목: 안심식당 지정, 홍보, 예산 집행, 관계기관 연계실적 등

* 평가 결과: 1위 경북, 2위 대구, 3위 전북

도는 2020년 안심식당 지정분야에서 지정목표 2,225개소 대비 3,201개소를 지정하여 목표대비 144%를 달성하였으며, 홍보분야에서는 유튜브 콘텐츠 제작, SNS 및 범도민 안심식당 지정 홍보 등 다채널 홍보를 추진하였고, 모범사례에서는 전국 최초로 ‘1111일을 덜식의 날(덜어먹는 식문화의 날)’로 지정하여 식문화 개선 정착에 기여한 점이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부서간 협업을 통해 시군 안심식당 지정과 안심접시 경진대회를 추진하고 업소 주도형 영업주 실명제 방역 사업을 함께 추진한 점도 돋보였다.

김진현 복지건강국장은 그동안 덜어먹는 식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적극 추진한 결과가 이번 수상으로 이어졌으며, 2021년에도 경북안심식당 지정제를 적극 추진하여 도민들이 감염병 걱정없이 음식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외식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