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해양수산 신지식인, 김명수 젓갈 김헌목 대표 대상 선정

작년 붉은대게 이어... 경북도 2년 연속 대상 수상
김명수 젓갈... 전통 방식의 계승·발전으로 우수한 명품젓갈 생산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1년 1월 6일 수요일 07:01


경상북도는 2020년도 해양수산 신지식인으로 경주지역 김명수 젓갈의 김헌목 대표가 전국 총 4명의 신지식인 중 1위인 대상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울진지역 권태은씨가 붉은대게의 2차가공 제품 개발로 대상을 수상하여 2년 연속 경북도에서 대상을 차지하게 됐다.

김명수 젓갈의 김헌목 대표는 부친으로부터 50년 가업의 노하우를 전수받고 염도조절, 위생화?자동화 생산설비 구축, 3년간의 저온숙성 등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총질소 함량 2.3%의 명품액젓의 제조기술을 개발하였고, 국제식품박람회 및 현대적인 상품개발, 대형마트&온라인유통망 확보 등 전통액젓을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대중화시키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했다.

권기수 경상북도 어업기술센터 소장은 새로운 지식을 개발하고 수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해양수산부에서 99년부터 신지식인을 선발하고 있는데 전국 232명 중 우리도에서는 16명의 신지식인이 배출되었다, “수산자원의 감소, 어장환경 변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수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해양수산 신지식인의 발굴?육성을 통해 경북 수산의 경쟁력을 한층 끌어 올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