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2020 경상북도 가축방역 시책 평가 우수상 수상

구제역·ASF·고병원성 AI 상시방역체계 구축으로 청정 문경 구현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0년 11월 12일 목요일 13:01


문경시가 지난 해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최초 발생,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지속적인 발생 등 긴장의 연속인 축산 여건에도 불구하고 재난형 가축전염병 발생방지 방역체계를 조기 구축한 점 등이 반영돼 경상북도 23개 시·군을 대상으로 한 평가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문경시는 철저한 차단방역을 위해 상시 방역 상황실을 가동하고 거점소독장을 24시간 운영함은 물론, 치사율 100%의 재난형 악성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관내 유입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방역이 취약한 소규모 양돈농가의 돼지 조기수매·도태로 폐업을 유도하고 관내 양돈농가의 야생멧돼지 차단용 울타리를 100% 설치·완료했다.

가축에 의해 사람에게도 전염되는 치명적인 질병인 인수공통전염병(소 브루셀라·결핵병)의 관내 비 발생 실현 등 철저한 가축질병예방으로 질병 조기차단도 우수하게 대응했다는 분석이다.

근래 강원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재발생, 야생철새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등 전염병 확산 위험이 고조되는 가운데 함광식 문경시 유통축산과장은 가축전염병 근절을 위한 다양한 방역시책 수립 및 추진으로 지역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덜어주고 고부가가치의 축산소득 안정을 확보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