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촌중앙초, 제98회 동아일보기 여자 단체전 우승

전국소프트테니스대회에서 명실상부 국내 1위 입증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0년 11월 11일 수요일 09:01


문경시 점촌중앙초등학교(교장 김조한) 정구부가 지난 117일과 8, 문경국제정구장에서 열린 제98회 동아일보기 전국소프트테니스대회에서 여자 초등부 단체전 우승을 차지했다.

단체전에서 우승(6학년 김가영 권유리 김민지 임수연 현다희, 5학년 이주현, 3학년 정혜인)을 차지하고, 여자초등부 개인 복식에서 1(6학년 김민지, 권유리)3(6학년 김가영 임수연)를 차지하며 소프트테니스 명문 학교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이날 단체전에 참가한 선수들은 모든 경기를 게임 포인트 2:0으로 끝내는 압도적인 실력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임수연 학생은 정구가 정말 재미있어요. 코로나-19로 인해 연습은 많이 하지 못했지만 그래도 제한된 시간이지만 코치선생님과 함께 열심히 연습했더니 오늘과 같은 좋은 성과가 있었던 것 같아요. 고금자 코치선생님 감사합니다.”며 소감을 말했다.

고금자 코치는 선수들이 소프트테니스의 묘미를 느끼며 즐거움 속에서 자율적으로 연습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향후에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김조한 교장은 선수들이 빛나는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선수들의 노력과 지도자의 열정이 만들어 낸 결과다.”앞으로도 선수들이 행복하고 신나게 정구를 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점촌중앙초 선수들은 금년 제98회 동아일보기를 비롯하여 제58회 대통령기, 41회 회장기 역시 단체전 우승, 개인전 석권 등을 차지해 명실상부 국내 소프트테니스 빅3 대회 모두를 평정하여 초등 소프트테니스 최강팀임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