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23개 시·군과 통합신공항 연계 경북발전전략 찾는다

‘신공항 연계 시·군 미래전략회의’ 가동, 시·군 미래기획담당관 대거 참석
지역발전 인프라 구축, 성장동력 발굴, 국비확보 등 공동대응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0년 10월 19일 월요일 05:08


경상북도는 지난 1014일 도청 화백당에서 신공항 연계 시·군 미래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신공항 건설과 연계한 지역발전의 활로를 찾기 위해 23개 시?군과 머리를 맞댔다.

신공항 연계 시·군 미래전략회의는 새로운 경제거점이자 미래성장 동력인 신공항 건설의 파급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산업, 경제, 관광 등 관련분야 전략을 새롭게 발굴하고 추진하기 위한 도와 시·군의 협력 창구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북도의 신공항 현황?비전, 신공항 연계 미래전략() 설명, 대구경북연구원의 공항경제권 발표에 이어, 각 시·군의 지역 강점, 여건 등을 반영한 공항 연계 지역발전 아이디어 등이 논의됐다.

이날 회의에서 경북도와 23개 시·군은 신공항 사업 초기부터 공항과 연계한 발전전략을 찾아 각종 상위계획에 반영하고 국책사업 발굴 등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또한, 각 시·군에서 구상 중인 신공항 연계 지역발전 전략을 연결해 강점 등은 부각시키고 소모적인 경쟁은 최소화하는 등 효율적인 신공항 시너지 효과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이날 회의는 도 및 시·군의 미래·기획 관련 담당관 등이 대거 참석해 신공항 건설과 관련한 지역발전에 대한 큰 관심을 보였다.

앞으로도 도와 시·군은 지역발전 인프라 구축 성장동력 발굴 국비확보 대응 대선공약화 등 신공항을 지역발전의 새로운 구심점으로 삼아 경북의 역동적인 성장과 균형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통합신공항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도와 시·군이 함께 미래를 그려가고 공감대를 형성하며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세계 최고의 공항건설과 지역산업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혁신적 공항경제권을 조성하고, 공항 연계 지역발전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해 공항 건설의 파급효과가 지역 전체에 균형 있게 확산되도록 지역의 지혜와 역량을 총결집하겠다고 밝혔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