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코로나 2단계에 방역수준도 2단계로 올려

본회의장 참석자 50명으로 제한 및 회의실내 가림막 설치
후문 체온측정 키오스크 추가 설치 및 2중 발열체크 실시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0년 9월 9일 수요일 14:01


경상북도의회(의장 고우현)는 코로나19 확산 및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황속에서 개최된 제318회 임시회에서 방역의 수준도 2단계로 높여 대응해 나가는 등 코로나19확산 방지에 철저를 기했다.

먼저 본회의장 참석인원을 코로나 2단계 실내행사 제한인원인 50명 이내로 하면서도 회의진행의 원활성을 위해 안건처리와의 관련성 등을 고려하여 시간대별로 참석인원을 배분하여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비말차단을 위한 애국가 제창을 생략하고 녹음반주로 진행하였으며 본회의장내 모든 좌석에는 비말차단용 투명가림막을 설치하였다. 각 상임위 회의실에도 비말차단용 투명가림막과 함께 집행부 관계자 좌석을 1m이상의 거리를 두고 설치했다.

이와 함께 후문 출입구에도 동시에 다수인원의 체온측정이 가능한 열화상 키오스크를 설치하여 방역의 취약점을 개선했다.

또한 본회의장의 모든 출입인원에 대해서는 직원이 다시 한번 체온측정기로 이상유무를 확인하는 등 2중으로 발열체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고우현 의장은 도의회의 원활한 기능 작동과 도의원의 의정활동 지원을 위해 앞으로도 코로나 상황에 맞게 방역의 수위를 조절해나가겠다면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방지에 의회가 앞장서서 코로나 걱정이 없는 행복한 경북, 도민과 함께하는 의회가 되는데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