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울릉도·독도의 맛’ 산업화·국제화 나선다

울릉도에서 ‘맛의 방주, 울릉도·독도의 맛 심포지엄’ 개최
울릉도 토속음식 경쟁력 향상 방안 모색... 특산물 요리시연도
기자 : 황현숙 | 송고시간 :2020년 8월 24일 월요일 15:01


경북도는 지난
821일 울릉군 라페루즈 리조트에서 맛의 방주, 울릉도·독도의 맛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음식시학(대표 이종주)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심포지엄은 울릉도의 대표 토속 음식들을 살펴보고, 음식을 통한 울릉도의 맛과 멋의 가치와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이종주 음식시학 대표는 슬로푸드 코리아의 맛의 방주에 등재된 것은 현재 103개 인데, 이중 울릉도의 산물은 칡소, 섬말나리, 옥수수엿청주, 울릉홍감자, 긴잎돌김, 손꽁치, 그리고 지난 4월 등재된 물엉겅퀴까지 7종이다고 소개하고, “이제 음식이 거대산업 시대인 만큼, 울릉도의 음식을 산업화하고 국제화하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강제윤 섬연구소장이 울릉의 속살, 울릉의 맛과 멋의 가치와 활용’, 천진기 국립전주박물관장이 울릉의 전통음식과 민속문화’, 프리랜서 김하영 씨가 세계 음식문화유산 마케팅 사례’, 윤제운 대구대 교수가 동해바다의 역사와 맛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강제윤 소장은 울릉도의 대표 토속음식들의 단순한 원형의 맛이야말로 울릉도 음식의 미래가 있다, “원형의 맛을 살릴 때 비로소 울릉도 음식도 경쟁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울릉도?독도의 청정 바다에서 생산되는 해산물과 산과 들에서 자라는 울릉도의 훌륭한 원재료를 사용한 음식을 어떻게 하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더 오랜 기간 동안 공급할 수 것인가에 대해 관련 전문가들과 깊이 논의하는 자리였다, “경북도와 울릉군은 오늘의 심포지엄을 계기로 울릉도의 맛과 특산품을 산업화하고 국제화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향후 이들 산업에 지속적인 지원과 아이디어 발굴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2일 오전 10시에는 라페루즈 리조트 앞에서 될 수 있다 요리사의 저자 박찬일 세프가 부지깽이 나물을 이용한 퓨전식 샐러드, 오징어 등 울릉도 특산물을 활용한 요리 시연도 함께 펼쳤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