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업기술원, 20일 치유농업 산업화 및 발전 방안 세미나 개최

치유농업법 제정, 시범사업 추진 등 치유농업 활성화 방안 모색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0년 8월 24일 월요일 05:04


경상북도농업기술원(원장 최기연)은 지난 820일 농업인회관에서 2020치유농업 산업화 및 발전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따뜻한 농촌, 힐링스페이스가 되다라는 주제로 농업인, 치유농업 관련 협회, 담당 공무원 등 100명이 첨석한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차분히 진행됐다.

주요 내용은 치유공간으로서의 농촌의 의미와 역할, 치유농업법 제정과 향후 추진방향, 시범사업 추진계획, 운영사례 등 치유농업 전반에 대한 이해를 돕고 유관기관 협업체계 구축과 경북 치유농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치유농업(Agro-healing)이란 농업, 농촌자원을 활용해 국민의 건강 회복, 유지, 증진을 도모하고 체험을 넘어 치유라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이다.

경상북도는 2017년부터 육성한 도내 치유농장을 중심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지역 치매안심센터를 연계한 농업-보건분야 업무협업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치매안심센터와 연계한 시범사업을 통해 어르신 대상 치유프로그램이 삶의 활력을 증진시키고 건강을 유지하는데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기연 원장은 소멸위기에 놓인 농촌을 현대인의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찾아오는 따뜻한 공간, 힐링스페이스로 만들어 가도록 치유농업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3치유농업 연구개발 및 육성에 관한 법률’(법률 제171005)이 제정됐으며 7월에는 농촌진흥청과 보건복지부가 치유농업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와 관련해 경북농업기술원은 내년 국비 신규사업으로 치유농업센터구축을 위한 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