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중소기업 운전자금 이차보전 최대 5억원으로 확대

코로나-19로 어려운 중소기업의 경영안정화 도움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0년 6월 27일 토요일 07:01


문경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71일부터 문경시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사업의 융자한도를 최대 5억 원으로 높이고, 지원 대상 업종을 11종으로 확대한다.

이번 중소기업 운전자금 이차보전 확대는 최근 저금리시대를 감안해 당초 2년 거치 약정 상환으로 4%였던 이차보전율은 3%로 낮추고 1년간 거치 약정 상환으로 축소하는 대신, 융자한도를 업체당 최대 2억원(우대업체 최대 3억원)에서 최대 3억원(우대업체 최대 5억원)으로 늘였으며, 제조업으로 한정돼 있던 업종을 제조업, 전기공사업, 무역업 등 총 11종으로 넓혔다.

취급은행 또한 기존 문경 시내 농협, 국민은행, 대구은행 3개 협력은행에서 14개 협력은행으로 확대한다.

중소기업 운전자금을 원하는 기업체는 은행과 사전협의 후 사업계획서를 포함한 신청서와 관련서류를 지참해 일자리경제과로 신청하면 되고 자세한 사항은 문경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경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중소기업의 경영안정화를 위해 융자한도를 높였다.”, “앞으로도 기업이 경영하기 좋은 도시 문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