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 오신 날, 전국 사찰 봉축 법요식 봉행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0년 5월 30일 토요일 14:01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이 사상초유의 코로나19로 연기된 가운데 윤달 사월 초파일인 530일 전국의 각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경북 상주시 오대동에 자리잡은 서상원(주지 능진스님)도 이날 오전 11시 대웅전 앞마당에서 100여명의 신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봉축법요식을 봉행했다.


능진 주지스님은 봉축 법문에서 오늘 부처님께서 오셨다는 말의 참 의미를 깨닫고 처처에 부처님이 계신 것으로 마음밖에 부처님을 찾지 말라면서 모든 중생의 마음에 부처님의 가르침이 오롯이 자리해 나도 너도,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가야 하며 오늘 있는 그 자리가 바로 극락임을 깨닫고 바르고 참되게 살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문경지역 각 사찰들도 일제히 봉축 법요식을 봉행하고 부처님오신날의 뜻을 되새겼다.

한편, 조계종 종정 진제 법원 대종사는 봉축사를 통해 어두울수록 등불을 찾듯이, 혼탁의 시대일수록 부처님께서 사바세계에 오신 참뜻을 알아야 합니다. 모든 불자들은 인류의 화합과 공생(共生)의 연등(燃燈)을 켭시다. 이웃에게 즐거움을 주는 마음으로, 이웃의 괴로움을 덜어 주는 마음으로, 이웃이 즐거움을 얻으면 기뻐하는 마음으로, 이웃을 평등하게 대하는 마음으로 대광명(大光明)의 연등을 켭시다.”고 발원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