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시대” 문경시에 여섯째 복덩이 탄생

출산장려금 3,000만원 지원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0년 5월 19일 화요일 07:01


문경시에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여섯째 아이가 태어났다. 이가네생고기 식당을 운영하는 이모(45), 성모(44) 씨 부부는 지난 429일 건강한 아들을 얻어 42녀의 부모가 됐다.

보건소는 임산부 등록을 하면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산전검사, 엽산제와 철분제 지원, 초음파 및 기형아검사 쿠폰 발급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며, 출산한 가정에 건강관리사를 파견해 산모와 신생아의 양육을 돕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출산장려금을 첫째 360만원, 둘째 1,400만원, 셋째 1600만원, 넷째이상 3,000만원을 지급해 출산장려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세 자녀 이상의 가정에는 가족진료비를 지원하고 셋째아 이상 출생아에게는 건강보험을 가입해주며, 저소득가정에는 영양플러스 보충식품을 제공하는 등 많은 가정이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문경시의 출산정책에 힘입어 올해 3,000만원의 수혜를 받은 다자녀 가정은 넷째 3가정, 다섯째 1가정, 여섯째 1가정으로 총 5가정이다. 지난해 넷째 이상 출생아 수인 5명과 비교해 보았을 때 올해는 다자녀 수가 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저출산 시대에 여섯째 아이가 태어나 정말 반갑고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다양한 출산장려정책을 추진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도시 문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