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감염병 선제적 대응으로 시민 안전 확보

선별진료소 운영 의료기관 내 이동형 음압병실 4동 설치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20년 4월 4일 토요일 16:01


문경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지난 320일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의료기관 2개소에 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4동의 이동형 음압병실을 설치했다.

이동형 음압병실은 에어샤워기, 음압장비, 화장실, ·난방 장치 및 산소공급 장치 등이 갖추어져 있어 코로나19 의심환자를 병원과 분리시켜 임시 입원시킴으로서 병원 내 감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어 감염 확산을 걱정했던 환자들도 안심하고 해당 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시에서는 이미 감염병 예방을 위해 2015년에 이들 병원에 72백만원의 예산을 들여 음압텐트를 보급했으며, 병원에서도 이번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선별진료소로 사용하고 있어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문경시 보건소는 감염병 발생에 대비해 지난 2015년에 도내 보건소 최초로 1층에 음압진료실을 설치했으며, 이와 함께 이동식 음압진료실도 별도로 구비해 선별진료소로 운영하는 등 감염병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왔다.

또한 보건소는 감염병 전파력이 높은 환자 이송 시 혹시 모를 의료진 및 운전자의 감염 예방을 위해 음압 격리백도 구비해 사용하고 있다.

음압 격리백은 전파력이 높은 환자의 바이러스가 외부로 배출되지 않도록 음압을 유지한 상태로 어디든지 이송이 가능해 의료진 등의 감염을 차단할 수 있으며, 현재 음압 이송이 항시 가능토록 필터 및 음압작동 장비가 장착된 상태로 24시간 유지하고 있다.

문경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시민들도 코로나19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