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보건소, 종교 시설에 대대적 방역 실시

‘교회, 성당, 절’ 집단 감염 취약 시설 집중 방역을 통한 철저한 대비!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0년 3월 19일 목요일 16:01


문경시 보건소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집단 감염이 우려되는 관내 종교 시설(교회, 성당, )에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최근 경기도 성남시 은혜의강교회 사례처럼 예배를 강행한 곳에서 우려했던 집단 감염이 나온 상황이므로, 문경시는 종교 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더 철저히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경시 보건소 방역팀은 관내 200개 종교 시설에 1차례의 방역을 완료했고 다시 2차 방역을 실시 중이다. 이와 더불어 방역소독제 배부, 예방수칙 안내, 종교집회 자제를 당부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계도 앞장서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불교 법회와 천주교 미사는 잠정 중단하기로 했고, 기독교에서는 오전 예배만으로 간소화하거나 취소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종교 시설의 특성상 집단 감염 우려가 큰 만큼 철저한 방역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종교 관계자들에게 교회 내 단체 식사를 금지할 것과 시간대별 집회 참여자의 인적 사항을 기재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온라인 예배로 대처하거나 예배 시 필수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