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에 코로나 확진 환자 발생” 가짜뉴스 확산

가짜뉴스 뉴스 유포자 색출 나서
문경시 코로나19 총력 대응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20년 2월 19일 수요일 17:09

청정지역이었던 대구·경북에서 하루 사이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4명이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전파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문경시에 확진 환자가 있다는 가짜 뉴스가 양산되어 문경 시민들이 큰 혼란에 빠졌지만 219일 현재, 문경시에는 확진 환자가 없다고 문경시 당국이 밝혔다.

코로나19 관련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 유포는 최초 생산자뿐만 아니라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검거해 엄정 대응할 예정이므로, 가짜뉴스 확산 방지에 문경 시민들의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아울러 문경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실외방역반 3(방역차량 1)과 실내방역반 2명을 배치해 매일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 중이며, 위탁업체 7개소와 협력해 문경시 전역을 방역하고 있다. 그리고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을 위해 꼭 기억해야 할 의료기관 수칙안내 홍보물 7만장을 시민들과 의료 기관에 배부할 예정이다.

문경시는 코로나19 의심 증상(마른기침, 발열, 호흡기 증상 등)이 있을 경우, 반드시 문경시 보건소(054-550-8208)에서 상담을 받은 후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

또한, “손 씻기, 기침예절 준수,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 할 것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행사나 모임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