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자축제 앞두고 수확 한창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19년 9월 18일 수요일 13:01


오미자축제를 앞두고 문경의 오미자재배농가들이 오미자수확에 한창이다.

문경에는 921농가가 785에서 오미자를 재배하고 있으며 전국 생산량의 40% 이상을 생산하고 있다. 올해 문경오미자는 지난 5월 냉해로 수확량이 크게 줄어 지난해 3484톤 보다 20% 정도 감량된 2712톤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생산량 감소에도 올해 오미자 판매가격은 지난해와 같은 1만원이며 오미자축제장에서는 20% 할인된 8천원에 판매한다.

‘100세 청춘, 문경오미자!’라는 주제로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열리는 2019 문경오미자축제는 문경에서도 가장 먼저 오미자가 재배되기 시작한 주산지 동로면 금천둔치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오미자 할인 판매행사와 오미자로 만든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문경 오미자 미각체험관, 문경 오미자 노래교실 경진대회 등 특별행사, 오미자 청 담그기, 오미자 밭 둘레길 걷기 등 체험행사, 오미자 주스 빨리 마시기, 오미자 OX 퀴즈 등의 다양한 알찬행사와 볼거리 등이 준비돼 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