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온열질환 사망자 발생 막기 위해 안간힘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 최소화하기 위해 보건, 소방, 재난 합동 회의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19년 8월 10일 토요일 17:01


경상북도는 최근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사망자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 89일 오후 2시 보건, 소방, 재난 합동 영상회의를 열었다.

올해는 520일부터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하고 있으며 7월 중순부터 온열질환자가 급증하여 현재까지 150명이 발생했고 이 중 2명은 사망했다.

이에 시?군에서는 취약계층 정보를 파악하고 사전 폭염취약 환경 조사, 발생한 온열질환자 사례분석 등을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고위험군에 대해서는 1:1 현장 대응팀을 파견하여 직접 현장 계도를 하고 있다.

또한 폭염이 지속되는 8월말까지 폭염대비 건강지키기 집중 홍보기간을 운영하고 우리마을 건강파트너, 방문간호사, 생활관리사, 재난도우미 등 모든 인적자원과 행정력을 동원하여 추가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활동을 강화한다.

김재광 복지건강국장은 온열질환은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한 만큼 폭염특보가 발효되면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하되,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는 농사일 등 야외활동을 절대 자제할 것을 주의하는 한편,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119에 신고하는 등의 신속한 응급조치를 취할 것을 당부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