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읍실마을 돌리네습지 개발 빨라진다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19년 7월 7일 일요일 13:01


문경시가 계획한 읍실마을(산북면 우곡리) 생태탐방을 위한 돌리네습지 착한 풍경길 조성사업이 국토부 지역수요맞춤형 지역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이번 사업의 주요내용은 H/W사업으로 돌리네습지 진입로, 주차장, 소공원을 조성하고, S/W사업으로 로컬푸드카페, 체험/교육프로그램운영지원, 돌리네습지 축제를 지원하게 되며 총사업비 27억원이 투입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환경부에서 전국 유일의 돌리네 습지로 지정된 우곡리는 생태학습을 위한 전문가·학생들뿐만 아니라 일반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지역으로 문경새재와 단산, 김용사, 대승사를 잇는 또 하나의 지역 관광지로 거듭나게 된다.

우곡리는 문경시가 지금까지 돌리네습지의 관광자원화를 위하여 20186월 대구지방환경청과 문경 돌리네습지보호지역 보전계획을 수립하고, 습지탐방센터 건립, 마을만들기 사업, 주변등산로 정비사업을 진행 중에 있으며, 마을회관 정비사업과 상하수도 정비사업을 계획하는 등 관광개발을 위하여 행정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곳이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국토부 국비지원을 통해, 세계적으로 희귀성을 인정받고 있는 우곡리 돌리네 습지가 생태관광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사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