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4회 현충일 추념식 봉행

국가유공자 가족 등 1000여명 충혼탑 참배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19년 6월 6일 목요일 10:40


64회 현충일 추념식이 6일 오전 10시 충혼탑에서 각급 기관단체장과 전몰군경유가족, 참전용사회, 미망인회 등 호국단체회원, 시민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봉행됐다.


오전 10시 싸이렌에 맞춰 묵념을 올리는 것을 시작으로 공평부대 장병들의 조총 발사와 헌화와 분향이 이어졌다.


충혼탑을 찾은 모든 시민들은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영전에 삼가 머리숙여 경의를 표하고 명복을 빌었으며 문창고등학교 관악부와 문경여고 합창부가 애국가와 현충일 노래를 연주했다.


고윤환 시장은 추념사를 통해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영전에 삼가 머리숙여 경의를 표하고 명복을 빕니다면서 보훈은 살아있는 국민들의 책무이고 호국은 우리 모두의 의무입니다고 영전에 고했다.

고 시장은 일등문경, 시민이 행복한 복지문경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시옵고, 순국선열들의 고귀한 뜻을 청소년이 이어갈 수 있도록 문경을 대한민국 보훈1번지로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