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개발 특화음식 오만언 개발 시식 평가회

조리법 개발 및 표준화 용역 최종 보고회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19년 5월 17일 금요일 15:01


문경시는 딜리셔스 문경을 통한 문경관광 활성화와 새로운 농가 소득원을 발굴코자 지역개발 특화음식 개발의 일환으로 517일 농업기술센터 향토음식학교에서 오만언(五鰻?)조리법 개발 및 표준화 연구용역 사업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지역개발 활성화를 위해 개발되는 특화음식 오만언(五鰻?)오미자의 오() 장어(), 메기(?)의 약자로 크고 작은 문경의 저수지와 청정하천에서 채취와 양식이 가능한 메기, 장어, 붕어 등의 토종어족자원과 문경오미자, 사과, 표고버섯, 산채 등의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문경 특화음식으로 관광활성화,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 발굴, 지역특산물 소비촉진으로 지역개발 활성화에 기여할 목적으로 개발됐다.

특히, 이번에 개발되는 오만언(五鰻?) 특화음식은 한국식품개발연구원과 백석대학교 외식학과에서 콜라보로 개발되어, 고전과 현대 과학적으로 재료의 특성과 건강기능을 검증하고, 산업적 분석을 통해 외식 현장에 바로 보급할 수 있도록 구상했다.


문경시는 오만언(五鰻?) 메뉴와 함께 기존에 개발된 다양한 향토음식 메뉴를 창업 매뉴얼화하여 팔진미타운을 비롯한 지역 내 음식점에 개발 성과를 즉시 보급·활성화하고 생산농가와 연계를 통한 식자재의 직접 공급으로 원가 절감과 함께 로컬음식으로서의 위상을 제고하여 홍보할 방침에 있어 맛있는 문경, 멋있는 문경을 통한 매력적인 문경 조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한편, 문경시 당국은 오만언 레시피를 음식업지부 회원들에게 먼저 교육시키고 호계 만세지 등 저수지와 강을 끼고 있는 유원지 주변에 먼저 일정 교육을 이수케한 뒤 레시피를 보급할 예정이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