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난해 농업소득 전국 1위!... 전년대비 34.8% 증

2016년 이후 전국 1위 회복... 농가소득, 4,092만원으로 전국 5위로 도약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19년 5월 7일 화요일 16:05

민선7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의 핵심 공약사항인 제값 받고 판매 걱정없는 농업 실현의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경북도는 지난 5.3일 통계청의 ‘2018년 농가경제조사결과 농가소득이 4,092만원으로 전년도 8위에서 3계단 급상승한 전국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광역시 제외)

이는 2017년 농가소득 3,596만원에 비해 13.8%496만원이 증가하여 사상 처음으로 농가소득 4천만원대에 진입한 것으로, 향후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도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가소득은 농업소득과 농업외소득, 이전소득 및 비경상적소득으로 구성된다.

분야별 조사결과를 보면 주요 농축산물의 생산량이 가장 많고 소득작목의 재배가 많은 경북이 농업소득 분야에서 전년 대비 34.8%가 증가한 1,743만원으로 2016년에 이어 1위를 차지하면서 농도(農道) 1번지 경북의 입지를 굳건히 하였다.

또한, 보조금·연금을 포함한 이전소득?비경상소득 분야도 전년에 비해 14.3%가 상승해 전반적인 농가소득 증대를 주도했다.

이러한 결과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의 농식품 유통시스템 혁신에 대한 새로운 변화와 환골탈태를 위한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는 후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621일 도지사 취임 전 당선인으로 첫 번째 행보가 농식품 유통관계자 현장간담회를 주도할 만큼 유통 혁신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힌 바 있으며, ()경상북도 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을 설립해 본격적인 운영에 나서는 등 경북도의 적극적인 농식품 판매와 유통구조 개선 노력이 농가소득 증대와 직결된 것으로 보인다.

농업외소득 분야에서는 농업소득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하위권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업농의 비율이 63%로 전북 다음으로 높아 겸업소득이 적고, 농가당 가구원수가 2.1명으로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전국평균 2.3) 낮아 가구원의 근로소득을 통한 사업외소득이 적어 농외소득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을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한편 농가소득과는 별도로 농가부채는 2,556만원으로 전국 평균 3,327만원을 밑돌고 있지만, 2017년도 1,753만원에 비해서는 큰 폭으로 상승하여 농가부담이 증가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하지만 농축산시설 현대화와 스마트팜 확산을 위한 ICT융복합 시설 설치 등 농업구조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시설투자가 농가부채 증가의 중요한 요인으로 보여, 이러한 투자결과가 농가소득 향상으로 이어질 경우 농가경제의 위험성은 더욱 낮아 질 것으로 전망된다.

통계청은 농가경제 동향과 농업경영 실태를 파악하여 농업 정책수립과 경영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매년 농가경제조사를 진행하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에도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고 농작물 재해보험으로 농가경영 안정에 노력한 결과 농가소득이 전년도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면서도 농도 경북으로 생산분야에서 경쟁력 우위에 있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농외소득은 상대적으로 낮다. 앞으로 경북도는 농업소득 증대를 위해서도 적극적인 정책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