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 개최

서산에서 열차타고 문경 그리고 울진으로...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19년 4월 26일 금요일 15:01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위한 제4회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가 지난 425일 충북 괴산군 성불산 산림휴양단지에서 개최됐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협력체 회의는 그간의 추진성과를 점검하고, 올해 계획을 공유, 향후 공동협력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중부권 민선 7기 시장·군수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연구용역 준공보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및 1호선 연장 사전타당성조사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중부권의 교통연계성 강화, 국토의 균형발전, 종단 위주의 철도망 보완, 유라시아 철도 연결 기반 등을 위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를 조기에 건설하고, 시장·군수 협력체가 앞장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필요성과 기대효과 등을 홍보하는데 더욱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어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용역 결과에 협력체 의견을 반영하고, 사전타당성조사를 통과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다짐했다.

앞서 협력체는 철도건설 촉구 범시민 서명운동 전개, 토론회 및 국회포럼 개최, 각종 홍보활동 등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20174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대통령 공약으로 확정하고, 그해 7월에는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에 반영한데 이어 12월에는 사전타당성 용역을 위한 정부예산 3억 원을 확보했다.

아울러 지난해 5월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본격 착수와 함께 올해 1월 동서횡단철도 시발점인 당진 석문국가산단~합덕 구간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이날 모인 협력체 시장·군수들은 올해 사전타당성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12개 시·군과 정치권이 합심해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자, “동서횡단철도가 조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다함께 힘을 모으자고 결의했다.

한편, 이날 협의체 회의에는 고윤환 문경시장, 구본영 천안시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차영 괴산군수, 김학동 예천군수, 장욱현 영주시장, 엄태항 봉화군수, 전찬걸 울진군수, 이건호 당진시 부시장, 이상용 예산군 부군수, 성승경 서산시 신성장사업단장, 강용구 아산시 건설교통국장 등이 참석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