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장 김선식씨, 경북도 무형문화재 지정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19년 2월 2일 토요일 07:01


관음요 김선식씨가 지난 121일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32-마호 문경 사기장(청화백자)으로 지정됐으며 문경시는 129일 시장 접견실에서 사기장 보유자인 김선식씨에게 도무형문화재 인정서를 전달했다.

김선식 보유자는 중·고교시절 부친(김복만)으로부터 도자기의 성형기술, 소성기술, 유약 만드는 법 등 전반적인 기술을 배웠으며, 부친이 작고한 이후 현재까지 문경읍 갈평리에서 관음요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1991년 입문을 시작으로 2006년 영남미술대전 종합대상 외 3회에 걸쳐 특별 최우수상,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에서 3회 입상 등 각종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특히 집안에서 내려오는 청화 안료를 직접 조합하여 물고기, 모란 등을 능숙하게 그리고 공백·여백·비백의 밸런스를 잘 구사한다. 이처럼 전통방식 유지와 함께 기술개발을 위한 노력, 다완박물관 개관 등 사기장으로서의 자격을 충분히 갖추었다고 평가받았다.

이번 무형문화재 지정으로 문경시는 국가무형문화재 2, 도무형문화재 8명으로 전국 최고의 무형유산 도시가 되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