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민 만사소통 열린 대토론회 “성황”

경제활성화 해법 모색, 주간문경 주최로
송고시간 :2018년 10월 31일 수요일 15:01


문경의 발전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문경시민 대토론회가 문경 경제 활성화 해법을 주제로 주간문경(대표이사 전규언) 주최로 1031일 문경문화원 대강당에서 일반시민과 전문가, 출향인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학홍 행정안전부 국장이 페널들의 토론에 앞서 문경이 갈림길, 발전의 길로 가느냐? 그대로 머물 것인가?”를 주제로 주제발표를 했다.

김 국장은 발표에서 문경의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 중소기업 맞춤형 일자리 지원 등으로 좋은 일자리 만들기를 최우선으로 하고 문경시에 일자리위원회 구성 등 거버넌스 구축하고 지역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산업생태게 구축을 주문했다.

또 문경시 당국이 추진하고 있는 점촌 시가지 재창조를 더욱 확대해 도시재생을 넘어 지역재생으로 확대할 것도 주문했다.

문경관광을 위해 돌리네습지, 쌍용양회 등 지역가치 재발견으로 문경만의 유일무이한 관광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스마트팜 지원, 산지유통센터 건립, 생산·가공·유통 원스톱 농식품 클러스터 구축으로 생산에만 전념할 수 있는 농업환경을 만들어 농업의 6차산업화를 선도해야 한다고도 주문했다.

이와함께 중부내륙철도 개통을 지역발전 모멘텀으로 이용하여야 하며 이러한 모든 발전 방안은 범시민적 참여를 통한 로드맵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김학홍 국장의 주제발표에 대해 토론회 좌장을 맡은 김학수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초빙석좌 교수와 지홍기 전 영남대 부총장, 김응호 홍익대 교수, 남정현 영남일보 부장, 김학홍 국장이 페널로 토론을 벌였다.

이날 페널로 참여한 인사들 모두 문경출신이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