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문경사과축제 성황리 폐막…45만3천여 명 찾아

지난해 보다 두 배 늘어…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큰 호응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18년 10월 28일 일요일 16:23


백설공주가 사랑한 문경사과라는 주제로 지난 1013일 개막한 ‘2018문경사과축제가 관광객 45만명이 다녀가는 등 16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28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문경시와 문경사과축제추진위원회는 이번 축제기간에 453천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갔고, 이 기간 사과판매액도 135천만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는 지난해 226천여명보다 두 배 이상 더 늘어난 것으로, 지난 2013년 이후 가장 많은 관광객이 찾았다.

가을빛으로 물든 문경새재도립공원에서 열린 올해 사과축제는 개막한 지 이틀 만에 8만 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면서 일찌감치 흥행을 예고했다.

축제는 프로그램 성격에 따라 공간을 구성한 짜임새 있는 행사장 배치, 최적의 축제장 동선 등 지금까지의 특산물 홍보 행사와는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선보여 가족단위 관광객 등 모두가 만족하는 축제로 치러져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올해 여름 폭염 등 이상기온으로 다른 해보다 어려움을 겪었던 사과농가는 이번 축제를 통해 전국적 홍보와 함께 판매량 증대로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됐다.

이와 함께 축제장에 사과홍보관을 설치해 문경사과의 다양한 정보 제공으로 타 지역 사과와의 차별화를 두어 사과 시식회와 품평회를 개최하고 소비자 신뢰 확보에 주력해 구입 고객의 입소문을 통한 홍보로 택배 주문도 크게 증가했다.

이번 축제에서는 맑고 깨끗한 문경새재의 깊은 맛을 그대로 담은 문경사과를 맛보며 가을 여행의 묘미를 즐길 수 있도록 축제상설무대에서 사과 높이 쌓기, 문경사과 퀴즈 등 다양한 도전 프로그램을 마련해 축제 만족도를 높였다.

도전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인 사과길게깎기는 관광객들이 길게 줄을 서서 대기할 만큼 인기가 많아 문경시민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 사람들도 많이 참여하여 전국 사과축제의 명성을 입증했다.

특히, 가을빛으로 물든 문경새재도립공원의 사과농장아래에 마련된 교보문고 도서관의 사과밭 도서관과 사과밭 휴게 쉼터는 축제장을 찾은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올해 문경사과축제는 축제 프로그램 성격에 따른 공간 구성과 편의 공간 제공 등 지역민과 축제장을 찾은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쾌적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하는 등 문경사과의 명성에 걸맞은 축제의 모습을 선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경시는 올해 문경사과축제를 성공적인 축제로 치루기 위해 전국 편의점과 고속도로휴게소 등 8천여 곳에 달하는 ATM기와 모바일을 이용한 SNS 등을 통해 홍보하는 노력을 기울여왔다.


고윤환 문경시장과 김인호 시의회 의장, 고우현 도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문경사과를 사랑하고 찾아주신 관광객 여러분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내년 2019 문경사과축제에서는 올해의 미비한 점을 보완하여 지역의 농·특산물의 경쟁력 강화로 실질적인 농가소득으로 이어지고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문경사과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고윤환 시장과 김인호 의장이 문경농협(조합장 김종호)에서 준비한 사과를 관광객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