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한봉 선생, 문화의 날 화관문화훈장 수훈

문경 전통도자기의 산증인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18년 10월 28일 일요일 15:01


문경도자기의 산 증인 천한봉(문경요) 선생이 산업의 발달로 사라진 흑유자기와 전통 찻사발의 복원에 성공해 문경전통찻사발축제를 발족하고 다수의 국내외 전시회를 통해 대한민국의 차 문화와 전통도자예술의 우수성을 알린 공로를 인정받아 화관문화훈장을 수훈하는 영광을 안았다.

지난 1024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열린 2018년 문화의 날을 맞아 문화예술발전유공자들에 대한 시상식에서 문화훈장 수훈자 19, 대한민국 문화예술상(대통령 표창) 수상자 5,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문체부 장관) 수상자 8명 등 총 32명이 수상을 했다.

천한봉 선생은 14세의 나이에 사점요업에 입문하여 도자기의 인생을 시작한 이래 전통도자기의 맥을 한 번도 손에서 놓지 않고 끊임없는 노력을 해온 장인이다.

1999년에는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성장해 온 문경전통찻사발축제를 발족하였고 일본, 미국, 중국, 유럽 등의 주요 미술관과 박물관의 전시를 통해 한국 공예의 우수성을 세계에 널리 알려왔다.

1999년 문경대와 한국폴리텍VI대학교 명예교수로 재직하면서 후학양성에 힘썼으며 2006년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사기장 제32-나호로 지정되었고 2008년 일본으로부터 한·일 문화교류와 민간외교 공로로 문화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특히 2005년에는 국가기간산업에도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동탑산업훈장을 받기도 했다.

90세가 가까운 나이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왕성한 작업활동을 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일본에 전시회가 예정되어 있다. 막내딸인 천경희씨는 아버지를 도와 도예를 계승하고 있으며 현재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사기장 제32-나호 조교로 선정됐다.

천한봉 선생의 문화훈장 수상은 문경지역 전통도자문화의 계승에 큰 획을 긋는 일로서 앞으로도 문경의 도자기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통도자생산지의 메카임을 인식시켜 주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