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두막】 극락세계 살기

송고시간 :2018년 10월 25일 목요일 09:01

부처님의 가르침을 행하며 일생을 선하게 살아온 노부부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할아버지가 문득 돌아가셨습니다. 할아버지가 염라대왕에게 가니 전생의 선한 공덕으로 극락에 보내졌습니다.

극락생활은 너무나 편안했습니다.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저절로 배가 불러지고 갖고 싶은 것을 생각하면 또 갖게 되니 부족한 것이라곤 하나도 없었습니다.

그럭저럭 몇 년이 지나고 이승의 할머니가 앓아눕자 꿈에 할아버지가 찾아가 말했습니다. “할멈, 저승에 오거든 염라대왕에게 극락구경을 하고는 다시 이승에 가고 싶은데 꼭 보내 주시되 그때는 우리 영감도 데려가게 해주시오 하고 꼭 부탁하구려 잊지 마시오

몇 번이고 당부하는 할아버지를 뵌 지 며칠만에 할머니도 돌아가셨습니다.

할머니는 염라대왕께 가서 할아버지가 일러주신 대로 고하고 극락구경을 하다가 할아버지를 만나 이 좋은 극락을 마다하고 왜 이승으로 다시 돌아가려고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할아버지가 말씀하시기를, “편한 것도 하루 이틀이지 일없이 놀고만 있어야 할 극락에 진정한 즐거움이 어디 있겠소? 우리가 일에 쫓겨 서로 걱정을 나누면서 오손도손 살던 그때가 가장 재미있었던 것 같소하였습니다.

우리는 매일 순간 순간마다 지옥도 가고 극락도 갑니다. 매사에 찡그리고 못마땅해 한다면 그 순간이 바로 지옥이요, 바르게 살면서 서로 돕고 인정을 나눈다면 늘 웃음이 떠나지 않는 극락은 바로 그 순간이 될 것입니다.

하루를 살아도 극락같이 살 수 있도록 서로서로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극락세계를 만들려고 하면 반드시 서로 도와야 합니다. 몸과 뜻과 입으로 짓는 나쁜 업장을 경계하고 서로를 칭찬하고 찬양하고 찬탄할 때 극락에서 사는 진정한 맛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혜총스님

로그인
가장 많이 본 기사